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부동산정보

서울아파트 ‘영끌 대출’ 20대 이하 비중 5.5% 2개월 연속 최고치

관리자 2021-08-09 11:03:08 조회수 52

서울에서 아파트를 매입한 사람 가운데 20대 이하 연령층의 비중이 2개월 연속 최고치를 나타냈다. 

집값이 더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부모의 도움을 받거나 빚을 내 집을 마련하는 젊은층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7일 한국부동산원의 아파트 매입자 연령대별 현황 통계에 따르면 6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 4240건 중 20대 이하의 비중은 5.5%(233건)로 집계됐다.

이 같은 20대 이하 매수 비중은 관련 통계가 발표되기 시작한 2019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것이다. 20대 이하 서울 아파트 매수 비중은 지난해 10월

5.3%로 최고치를 나타낸 뒤 올해 5월 5.4%까지 오르는 등 최근까지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KB 리브부동산에 따르면 올해 7월 서울 아파트 평균 가격은 11억5751만 원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20대 이하가 부모 도움 없이 서울 아파트를

매입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입을 모은다. 일명 ‘부모찬스’를 활용할 수 있는 젊은층만이 서울 아파트 매수에 뛰어들 수 있다는 의미다.

 

안성용 한국투자증권 자산승계연구소 부동산팀장은 “‘부모자식’ 간 차용증을 쓰고 돈을 빌려준 뒤 매달 갚아야 할 이자도 부모가 자식에게 현금으로 

주는 경우가 많다”며 “증여세 부담이 크다 보니 요즘 들어 이런 방식이 흔히 쓰이는데, 합법과 불법의 경계선에 있는 일종의 편법”이라고 설명했다.